못난 사람 글 올리기

정연승 14 1857

  안녕하세요? 잊고 있다가 못처럼 홈페이를 보았습니다. 

제가 회원으로 아직 등록되어 있어서, 정말 놀랬습니다.  감사하다고 해야 할지, 아니면 죄송하다고 해야 할지 몸둘 봐를 모르겠습니다. 

이제 세월이 많이 흘러 세계가 어수선 이쯤에도 건재하게 협회가 운영되고 있어, 감사한 마음에 한번 정도는 글을 올려야 겠다는 생각에 글을 드립니다.

  몇 차례 박상기 이사장님하고는 통화도 하고 카톡으로 안부를 물어 왔고, 산장에 박(봉진) 대장님, 익산에 박균철 선생님, 이백휴 선생님과는 소식을 주고 받았습니다. 지금도 서로 만나면 누구 누군지는 알수 있겠습니다. 

 "산악사진을 한다"라는 것은? "산악사진"이란 주어에도 무게감이 있지만 "한다"라는 동사에 더 큰 의미가 있는것 같습니다. 어찌 생각하면 단순함에 묻칠 수도 있지만, 회원 동료간의 취미속에 흐르는 추억과 정이란 어느 다른 단체와도 비교 할 수 없는 끈끈함이 더해, 훗날에도 영원히 잊지 못할 추억의 장으로 메모 되는것 같습니다. 

   어느 날 山頂에서 역동적인 자연의 변화는 현상을 보면서 내 자신을 정하시키지만, 대기는 내가 오기 전에도 그랬듯이, 내가 떠난 후에도 같은 형상은 아니만 순환계로 게시 할 것입니다. 우리는(감히 제가 우리라는 말을 쓰서 죄송함니다) 이 게시의 촬라를 기다리면에... 같은 산 같은 장소 같은 시기에 수없이 오르고 내렸습니다. 산사진 속에 빠져 보지 못한 사람들이 보면 약간 바보스럽다고 할지라도... 변화하는 촬라의 3차원 현실의 공간 속으로 들어갑니다. 진공 상태의 희열을 느낌니다.... 저는 이 순간을 사진속에 오르가즘이라는 단어를 쓰기도 합니다. 

  왜 그 산에 또 가는가? 아직도 못다한것이 있는가?하는 말도 들었습니다. 세계적인 화가 "폴 세잔"은 <카드 놀이 하는 사람들>이란 한장의 명작을 완성키위해, 150점 이상 스케치해서 한장의 명작을 남기고 근대 최고 가격과 명성을 날리고 있습니다. 산사진의 풍광은 무한성 경험이 좋아서 미완성에 또 찍습니다. 이것이 산사진 작가님에게는 종교요 철학일 것입니다..... 저는 "슈만의 내면의 세계" 책에서 영감을 갖고 7장의 사진을 찾아 헤매고 있습니다. 저의 사진세계는 기회가 주어지면, 올리기로하고.....이하 --중략---   

  제가 심취하고 있는 한권의 책을 소개드리면, 지은이/미셀 슈나이드(Michel Schneider)/1944년 프랑스인, 국립행정학교 졸업, 음악, 무용 책임자이었으면 평론가, 음앙이론가, 정신분석학자입니다  책명은/<슈만, 내면의 풍경> 간단히 제가 이 책에 심취한 동기는 무엇인가?를 설명드리면, 나는 어머니를 보았는가? 의문속에 온실 사진 한 장을 찾고......"로랑 바라트"는 슈만이 쓰러지기 전에 작곡한 마지막곡 <새벽의 노래> 제1곡과 같은 것이었다에서 슈만의 <새벽의 노래>를 탐구하다가 슈베르트, 브라암스, 베토벤, 멘델스존으로 확장하게 되어 심취하게 되었고, 또 다른동기는 "안셀 아담스"가 말한 "네가티브는 악보요, 프린튼는 연주다"라고 하는 대목에서 음악과 사진은 깊은 관계가 있다고 판단되어 휠드린의 시<기억의 여신 므네모시네>7절의 내용으로 사진을 찾고 찍습니다.

  이상한 방향으로 가버렸는데, 시간되시는 분은 <슈만, 내면의 풍경>을 한번 보는것도 좋을것 같아서 추천합니다...

저는 지금은 한국에 있지를 않고 호주에 이민와서 거주하고 있습니다. 호주쪽으로 여행 오시면 연락주시면 좋고요....

  협회 박상기 이사장님에 감사드리고, 좋은 사진 많이들하십시요... 그때 그시절이 그립습니다...감사합니다... 정연승 올림

14 Comments
박상기 06.17 19:45  
멀리 호주에서도 잊지 않으시고 이렇게 멋진 저작물을 소개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낮설은 이국땅에서도 건강하시고 아름다운 풍광속에서 더욱더 힐링의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혹시 방문하실 기회가 있으시면 꼭 기별하시어 뵙고싶습니다. 홈페이지 방문과 소중한 글 공유에 감사드립니다.
정연승 06.18 07:59  
저의 전화번호/ +61)0490 049 677입니다…border가 풀리면, 호주와 뉴질 에 국외 출사도 한번 오세요…
김경태 06.17 21:18  
한번도 못 뵈었지만

사진중의 최고봉은 산사진이  아닐까 저는 생각합니다

땀흘리고 무거운것을 매고 올라
시시각각 변화하는 모습을 담는다는것
아무나 누구나 할수있는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가치로 따지자면
산사진이야 말로 정말 멋진 일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

저도 산사진을 찍고있지만
앞서간 선배님들, 많은 선구자님들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기회되면
소개해준 책 읽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정연승 06.18 07:49  
기회되시면, “밝은방=카메라 루시다”/‘로랑 바라트’ 저자…..스튜디움(stadium)과 푼크튬(punctum)의 내용으로 분석, 그리고 또 근대 미술에 아버지 ‘로보트 헨리<예술에 정신The Art Spirit>, 좋은 교훈서가 아닌가 싶습니다…..성화에 나오는 “탕자의 아들(비유)=parable of the prodigal son”을 그린 “램브란트 관한 책, …. 이런 작가들의 공통점은 그 속에 人文學이 들어 있다는 것들이었습니다…. 죄송합니다
이인표 06.17 21:23  
뵌적은 없지만 멀리 타국에 계시군요 이렇게 협회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호주의 아름다운 사진도 올려 주세요....
정연승 06.18 07:55  
고맙습니다…. 짧은 시간에 두서 없이 드린 글에’ 쓸까 말까하는 망설임이 많았습니다. 이렇게 지면으로 인사들이니 감사합니다.
안길열/강산에 06.18 00:14  
정선생님 정말 반갑습니다.
먼 이국에서 우리협회를 잊지 않으시고 찾아 주옥같은 글 주시니 더할 말 없이 기쁩니다.
호주 가시기 전 장터목 산장에서 오선생님과 함께 셋이서 위 글 내용과 같이 차분한 말씀 귀담아 들었습니다.
덕분에 소개해 주신 책도 잘 읽었습니다.
그날이 아마도 고국에서 마지막 산행이라고 하셨던 기억이 납니다.
멀리 이국 호주에서 안부 주시니 최근 뵌 듯 더 반갑습니다.
늘 건강하시기를 빌며, 아름다운 호주 풍경도 기다립니다.
정연승 06.18 07:52  
안선생님 반갑습니다…. 이렇게 지면으로 약간의 공간의 차이에서 대화를 주고 받으니, 이 시대가 이런 공간 요상하고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곽경보/재무이사 06.18 08:31  
이렇게 협회를 잊지않고 방문하시고, 글을 남겨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한동안 소식이 궁금해서 수소문 해보니 산채식당 사장님으로부터 호주로 이민가셨다고 말씀을 전해 들었습니다.
비록 개인사정으로 같이하지는 못하겠지만 온라인으로 나마 잊지않고 소통의 기회를 자주 가질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늘 건강하신 모습 그대로 오늘같은 내일이 계속될수 있기를 바라겠습니다.
정연승 06.18 10:45  
곽재무이사님 오랫만에 접합니다… 이렇게 소식 전하니 제가 잘못이 많은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저는 인연을 중시하는 사람인데… 오랫동안 소식 전하지 못했습니다. 제 전화번호를 이사장님 답변에 놀렸습니다… 등록하시면 카톡으로 연락됩니다…
박채성 06.18 12:24  
박사님...잘계시지요? 이렇게 댓글로 인사드립니다.
자녀분 계신곳으로 가신다는 얘기는 들었지만 봄꽃피는 뱀사골에 갈때마다 산채식당에 앉아 계실 것 같아 둘러보곤 합니다.
아마도 호주는 지금 추운 계절일 것 같은데 건강 조심하시고 늘 편안한 일상 되시길를 바랍니다.
그리고 가끔 홈페이지에 들러 후배들에게 좋은 조언 부탁드립니다.
정연승 06.18 13:37  
박채성님… 인사도 못하고 떠나왔네…. 요즘은 거절 분류상 6,7,8을 겨울철로 분류는 하는데 온도가 10~24도 정도로 10도 이하로는 내려 가지 않지만,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합니다.    난 여기서 안전 노후를 쉬려고 작정했으니까. 잘있어요. 한국에는 모두 정리하고 호주로 이전해서, 그리고 아들 딸에 손주가 7명이나 되니까,  내가 할 일은 전부 끝냈어요. 지난 달에는 마지막으로 유언장도 접수했고…. 국경이 풀리면 한번 오세요…확인해 보니 아직 까톡이 떠네….. 자주 연락해요.  감사합니다
김동대/山水 06.22 16:23  
멀리서 보내주신 소식 감사하고 반갑습니다.
한라산 가려고 제주도 어느팬션 에서 만나고
오랜시간 뵙지 못하다가
덕유산에에  잠간 뵈었지요,
잊고 있어는데,
보내주신 관심 고맙습니다.
그곳 소식 접할수 있는 사진도 업로드
해 주시고
자주 찾아와 주셨으면 힘이 될것같습니다,
건강하고 행복 하십시요^^
정연승 06.22 17:22  
김고문님 반갑습니다. 이렇게 소식을 주고 받으니…. 제가 미천해서 기별을 못했습니다. 버릇 말처럼 인연을 소중이 한다고 하면서….. 죄송합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 상업적인 광고 게시물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 처리됩니다.
. 건전한 인터넷 문화를 위해서 상대방을을 비방하는 글/댓글은 자제바랍니다.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