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을 올렸다가,,,,ㅋ

정현석 9 2589


이글를 올렸다가 짤렸습니다,,
 벌써 일년전이네요,,,,낭만포토 자유게시판에 글을 올렸다가 강퇴 당했습니다,,,아무리 봐도 짤릴 글은 아닌데????  후원금을  안내서 인가?????  아뭏튼,,,,,
무O회원인가 머시기인가 하는 분이 글쓴 놈이 나이도 어린데  ,,
가르치려 들고  건방지다고 
그랬다나요,,,,
어쨌든 봄이 되니 그 생각이 나서 다시 올려 봅니다,,
참  혹여 오해 없으시기 바랍니다,,,저도 똑같은 놈이고  남들 탓 하자는 것이 아니고 저 자신도 한번 반성 하고
되돌아 보자는 글입니다,,,


 사진가 (사진작가)군상


 아마도 한 십여 년정도만 거슬러 올라가도, 멀지 않았던 그 시절, 공원이나 또는 경치 좋은 곳 등에서 삼각대를 펼쳐 놓고 일반인들은 보기 힘든 커다란 카메라, 렌즈를 설치해놓고 사진을 촬영하시는 분들을 보면서 ‘사진작가님’ ‘선생님’소리가 절로 나왔지요.
 사진작가라는 것이 무언가 일반인들은 접하기 어렵고 힘든 전문가 다운 포스가 묻어나고 느끼던 시절이겠지요.
 그러나 세월이 흐르고 지나간 오늘날 우리주변에 수많은 사진전시회, 인터넷, SNS 상에 올라오는 수많은 사진들, 그리고 전 국민이 사진을 찍다시피 하는 이 시대에
 실은 사진가, 사진작가라는 것은 어찌 보면 좀 우습기도 한 것 같습니다.
 물론 지금도 처절한 전문성과 직업정신을 가지고 사진작가로서의 큰 예술적 가치를 구현하는 분들도 계시지만

성능 좋은 고급형 DSLR 카메라가 전국적으로 보급되고 수많은 사진 동호회, 평생교육원 사진반 등등에서 사진을 취미로 하고자 배우고 활동하는 분들이 정말 많은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사진작가협회라는 곳에 등록 회원이 1만명이 넘어서고 수많은 사진 동호회 카페, 홈페이지, 블로그, SNS 등에서 취미생활을 하는 분들이 부지기수입니다.
 그러다보니 요즘 같이 전국적으로 봄꽃이 피어나고 풍경 사진 담기 좋은 계절에 전국 유명 출사지마다 좋은 장면을 담기 위한 사진가들이 진을 치고 있습니다.
소위 국민 출사지라는 곳에는 때론 방죽이 무너질 듯이 사람들이 몰려오고 있습니다.
 “아니 옆에 머리 나옵니다. 좀 숙이세요.”
 “그리 앞에 가면 나오잖아요! 좀 나오세요.”
 “아니! 여기 전세 냈습니까? 같이 좀 찍읍시다.”
 “뭐요? 전세? 새벽 한시부터 기다리고 자리 잡았는데 아저씨 늦게 와서 뭔 큰소리요?”
어쩌고저쩌고 티격태격, 급기야 때론 욕설이 오갑니다.


 고요하고 청아 하여야 할 천년 고찰 화엄사 뒤뜰이 삼월하순 새벽녘 스님들이 깨기도 전에 고성과 욕설로 때론 아수라장이 됩니다.
천년도량의 무게감이 그놈의 흑매인지 황매인지 때문인지 어쩐지는 몰라도  순식간에 속세의  헛된 욕망에 짓이겨 집니다.

 “○○님! 어디에요?”
 “예. ○○님 여기요!”
 “자리 잡으셨어요?”
 “언니 이리와요.”
 “어! 그래.”
 본 이름은 어디가고 죄다 ‘00님’ ‘0000님’  님,,,님,,,  김작가님,,,,이 작가님,,,,,,,,,,,,선생님,,
호칭이야 높여 불러주면 다들 좋다 만은,,,

 어쩌고저쩌고 왁자지껄… 새벽녘 곤히 잠들어 있는 민가 주변 출사지에 수십 대 차량이 엉키고 큰소리로 부르고, 떠들고… 민가 주민은 죽을 지경입니다.

결국 각종 안내, 경고문이 붙고 나중에는 출입금지 바리게이트가 세워집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우리나라는 물론 전 세계가 충격가운데 방제와 확산 방지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국내 주요 출사지들도 대부분 출입을 통제 하고 있습니다
사진가들 입장에서는 오랜시간 기다린 봄꽃 시즌에 아쉽기만 하지요
허나 가지 말라는곳 다녀와서 그리고 이런 시국에 요란스레 다녀와서 여기저기 올리고 자랑 하고 하는 ,,


 나 스스로 부끄러움과 창피함도 모른 채 담은 작품을 만족해하고 여기저기 올려서 댓글 달리는 걸 만족해하고, 전시회를 열고, 작가님, 선생님 소리를 들은들 그것이 그리도 좋을까 싶은 생각입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전국 지방이 골머리를 앓고 사진가들이 모이는 유명 출사지에 출입을 자제해달라는 권고는 다른 사람들 소관이고

혼자 조용히 다녀가도 민망 조심할 판국에 무리지어 몰려와서 희희낙락 ,,,,몇시간도 안되어 버젖이 유명 사진 싸이트 여기저기에 자랑질,

SNS등 여기저기 올려서 자중하느라

그나마 절제하고 있는 사진가들 마음속에 불을 지르고,,,,
급기야는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 위험성 때문에 전전긍긍하던 지자체에서 여기저기 유명 출사지를 폐쇄하고 있습니다

 유명 출사지 베스트 갤러리에 올라오기가 무섭게 그 다음날 그 전에 사람구경하기 어렵던 곳에 수많은 인파가 몰립니다.

 특히 남이 올린 사진은 그 자리서 기어코 나도 가서 담아야 직성이 되나 봅니다.

하긴 그게 사람 욕심이자 마음 이겠지요
 알려진 유명사진 장면 자리마다 판박이처럼 수백 명이 같은 사진을 담아냅니다.
물론 사진을 하는 사람들 누구나 아름다운 곳,장면을 담고 싶어하는것이야 당연 한것이지요
허나 그 속내는 나도 기어이 담아야 하는 욕심이 더 크게 도사리고 있지는 않은지,,,


 많은 사람들이 몰리면서 훼손과 갈등은 불가피 합니다.
우리는 끼리끼리 몰려 다니면 소위 ‘예비군 근성’이 나옵니다.
과거 멀쩡한 사람도 예비군복만 입으면 벌써 걸음걸이가 달라집니다. 목소리도 커지고, 말투도 거칠고…

 많은 사람들이 사진을 취미로 하고 있습니다.
 말 그대로 좋아서 즐기는 것이지요.
허나 다 그런 것은 아니지만 우리들 스스로가 사진가입네, 사진작가입네 하면서 알게 모르게 많은 출사지를 훼손하고

주변인들에게 피해를 주고 나아가 나만의 개성이 있는 나 자신의 의미를 찾는 사진보다는 남들 하는 것을 따라하는 그런 판박이 사진만을 담지 않았나 하는 반성을 해 봅니다.


  때론 출사지에 늦게 온 사람이 조금이라도 비집고 들어오면 매몰차게 하지는 않았는지요?
 끼리끼리 몰려다니면서 이른 새벽 주위사람들에게 피해를 주지는 않고 있는지요?

 지금 이 시간 내가 있는 이 출사지에서 일어나고 있는 수많은 사진작가 군상들,
 누군가의 모습입니다
 그리고 나자신은 과연 어떤 모습인가?
 되돌아 반성해 봅니다.   

9 Comments
이태인/울바위 05.01 08:37  
동감합니다.
박채성 05.01 12:47  
유명포인트가 관광지가 많은데 부디 일반 관광객들의 일상에 방해가 안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곽경보/재무이사 05.02 14:03  
뭐던지 적정의 수용한계가 있는데,
사진인들의 폭증으로 단시간내에 한정된 지역에 촬영자들이 몰리다 보니 비롯된 문제가 아닐까 합니다.
예전엔 고산에 가면 촬영자가 몇분 안되고 그나마 대부분 안면있는 분들이라 서로 양보하며 촬영할수 있었는데
요즘은 낮은곳이나 높은곳이나 별반 차이가 없는것 같습니다.
오해문 05.02 21:29  
그런 군상들이 흉 스러워서 혼자 다니는 편인데도 시즌때는 많이들도 오십니다.
어쩔수 없는 사회 현상이니까 받아 드려야 겠지만 기초질서 만큼은 지켯으면 좋겠습니다.
특히나 산에 오셔서 담배 피우고 꽁초를 버리고 가는 사진쟁이는(사진가 자격이 없는이들) 안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박상기 05.05 22:07  
그 모든것은 욕심이 불러오는 폐해이겠죠.
콕찝어 누가 나쁘다 할수도 없는 일이지만, 좋은 작품을 담아보고자 하는 욕심에 아수라장이 되어버린 촬영장을 보면 회의감도 듭니다. 다른 분이 촬영한 멋진 장면을 나도 꼭 찍어야만 하는지에 대해서도 생각해보아야 하지만 나만의 개성있는 작품도 의미있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이인표 05.06 16:00  
나도 처음에는 유명사진 싸이트 회원가입하여 그곳에서 정보도 얻고 했는데 갈 수록 유명 출사지 많은 사람으로 인하여 식상 하여
예전 부터 산악 활동을 하면서 산을 접하고 살았고 우연한 기회에 우리협회을 알고 산악사진으로 활동 하게 되었습니다.
기존 동호회하고는 자연히 멀어지게 되었고 예전에 만복대가면 사진 촬영 하는분이 3-4명 정도였는데 어느날 부터 많은 분이 분비게 되었습니다.
조금씩 양보 하면서 촬영 하면 좋은데 ...
공감하는 내용 입니다.
배영수 05.06 18:24  
공감하며 잘 읽었습니다.
'출사지 쇼핑' 이란 말을 떠올려 봅니다.
사진 인구 증가로  요즘엔  이름있는  산으로도
눈에 띄게 많은 분들이 올라 옵니다.
서로서로 양보하며,  즐거운 산행과 촬영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수민 06.02 19:32  
좋은글 공감하며 잘 읽었습니다 ^^
김신호 06.07 07:15  
우리들의 마음을 속속들이 대변해주는 글인거 같습니다.
공감합니다.ㅎㅎ
오래전에 세량지에서 벌어진일인데 벌때처럼 모여든날 자리다툼하다가
다혈질의 지인이 한방 뻗었는데 상대방 에어클리너에서 빨간 오일이...
결국엔 경찰차가와서 잘 처리했던 추억이 있지요.ㅋ ㅋ.
. 상업적인 광고 게시물은 별도의 통보없이 삭제 처리됩니다.
. 건전한 인터넷 문화를 위해서 상대방을을 비방하는 글/댓글은 자제바랍니다.
제목